[기자수첩] 오매기지구와 교통정책, 아픈건 국민

“도민과 시민 편의를 위한 정책이 소속 정당의 정치적 목적으로 변질되어서는 절대 안 됩니다.”

[기자수첩] 오매기지구와 교통정책, 아픈건 국민
최근 경기남부뉴스는 의왕시의회 오매기지구 도시개발안 부결 건과 서울-김포 광역버스 기후동행카드 사업 건을 취재했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부결되거나 사업에 제외되었을 때 각각 위와 같은 말을 들었다. 씁쓸했다.

의왕 오매기지구 44만평에 사는 주민은 시가 건축허가와 토지거래를 제한했을 때 불편함도 있지만, 미래를 기대했다. 난개발로 도시가치를 만들어내긴 불가능하다. 그런데 시의 도시개발 사업안이 부결됐고 내년 묶였던 토지거래가 풀리기 시작하면 시의 큰 그림이 사라진다. 지역 국회의원은 자신이 내놓았던 공약에 오매기지구 도시개발이 들어있음에도 협조하지 않았다. 상대 당이 뜨는 첫 삽에 발을 얻고 싶지 않은 모양새 아닌가. 겉으로는 공공개발이냐 민관개발이냐로 떠들지만 결국 속내가 보인다.

서울시-경기도-인천시는 전월 11월에 3개 지자체 교통국장 회의에서 광역버스를 포함한 수도권 교통문제를 해결하고자 공동연구용역을 추진하기로 합의했었다. 경기도가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시가 도내 김포시와 개별 협의를 했다. 그리고 같은 당 지자체끼리 기후동행카드 업무협약을 추진 중이라고 한다.

국민의힘이나 더불어민주당이나 똑같다. 이번 연이든 수 사건을 취재하며 서로 다른 정당도 대의를 위해 합의하는 그림을 그리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분명 합의의 지자체도 있을 것이다. 좋은 사례를 찾아내는 매체 본연의 업무에 매진해야 함을 느낀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