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온서의 시선 2회] 대전 현대 아울렛 화재 참사 “살아 돌아오기만을 바랐는데…” 유족들 망연자실

박온서 (사)자치분권포럼경기화성 사무처장 (전 경기도청연정협력관 전문요원)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26일 오전 7시 45분쯤 대전 현대아울렛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7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에 빠졌다. 사고를 당한 사람들은 모두 하청업체나 외부 용역업체 소속 직원들이었다.

허망한 희생과 죽음 앞에 언제까지 인재(人災)라는 이름으로 목도 해야만 하는 비뚤어진 현실은 멈춰질까? 그릇된 반복은 반복될수록 사람을 무디게 하지만 그 상처는 무뎌지지 않는다. 우리 사회는 왜 이럴까? 늘 예고된 인재(人災) 앞에 명복을 빌어야 만 하는 사회, 안전 불감으로 인한 그릇된 인재의 반복앞에 앞다투어 대책을 논의하고 안전을 강조하던 수많은 입들은 다 어디로 갔는가?

시간이 흘러도 늘 똑같이 희생자 앞에 명복을 빌어야 하는 현실에 슬픔을 넘어 분노가 이는 것은 오롯이 유족들만의 것인가? 대전 아울렛 화재 참사는 대전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이천 쿠팡 물류 센터에도 있고 하청 노동자의 온몸이 깨지고 갈리는 공장에도 있고, 차갑게 식어가는 이주노동자의 비닐하우스 숙소에도 있다. 어디에나 있다. 이윤 앞에 생명을 지우는 어디에나 있다.

안전관리의 총체적 시스템은 기업의 경영에 있어 핵심 목표이어야 한다. 안전과 생명보다 우선하는 사회적 가치는 없다. 지켜지지 않는 아무짝도 쓸모없는 안전 매뉴얼과 사람의 머릿수를 이윤을 앞세운 경제 논리로만 셈하는 현실이 계속되는 한, 이 허망한 죽음의 목도는 우리 아이의 미래로 이어질 것이다.

화재사건의 죽음은 소방안전 사고가 아닌 이 땅 위의 노동 문제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