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원삼면 만세운동…1919년 그날을 재현하다

용인 원삼면 만세운동…1919년 그날을 재현하다.

용인특례시 처인구 원삼면 일대에서 만세운동의 함성이 재현됐다. 104년 전 일이다.

18일 처인구 원삼면에서는 지난 1919년 3월 21일 일어난 만세운동을 기념하는 행사가 용인문화원 용인독립운동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열렸다.

지역 주민 약 300여 명이 참석한 이 자리에는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을 비롯해 당시 만세운동에 참여했던 애국지사들의 후손들도 함께했다.

일제 강점기 시절 용인 지역에서는 처음 열린 ‘3.21만세운동’은 현재 원삼면에 위치한 좌찬고개에서 시작됐으며, 3월 한 달 동안 14차례 만세운동이 일어나면서 백암면 등 용인 전역에 약 1만 3천여 명의 시민이 모인 저항운동으로 발전했다.

이날 행사는 104년 전 만세운동을 되새기며 만세 삼창과 독립선언문 낭독이 이어졌다.

아울러 ‘리틀용인’ 소속 어린이들은 ‘뮤지컬 안중근’을 열연해 지역 주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행사에 참여한 이상일 시장과 지역 주민들은 만세운동이 시작된 좌찬고개부터 시작해 거리에서 만세운동을 행진을 펼쳤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104년 전 3월 21일 용인의 순국선열들은 이곳 원삼에서 일제의 속박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면서 우리 민족이 깨어있고 살아있음을 증명했다”라며 “기미독립선언서 마지막 문구에 광명을 향해 힘차게 나아가자는 문구가 있는데 우리 용인특례시민들이 선열의 얼을 이어받아 용인의 미래를 힘차게 개척해 나가자”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우리 선배들이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땀과 피로 지킨 만큼 우리도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나라를 발전시켜 후배들에게 물려주는 일에 최선을 다하자”고 했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