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만 해도 범죄’ 팔달구 여성자문위원회, 수원역에서 캠페인 진행해

불법촬영 OUT! 불법촬영은 중대한 범죄
탐지카드 배부 및 사용방법 안내로 경각심 일깨워
불법촬영만 해도 ‘범죄’ 팔달구 여성자문위원회, 수원역에서 캠페인 진행해. 2일 수원역

2일 팔달구 여성자문위원회는 수원역에서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근절을 위한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날 시민들에게 ‘불법촬영 = 범죄’ 임을 인식시킬 수 있도록 캠페인을 전개하여 불법촬영을 유포하는 것뿐만 아니라 불법촬영을 하는 행위도 범죄임을 시민들에게 적극 알렸다.

수원역사를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불법촬영탐지카드 등 홍보물을 배부하고 사용방법을 알려주면서 공중화장실 불법촬영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웠다.

홍미영 여성자문위원회 회장은 “디지털 성범죄가 증가하면서 공중화장실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캠페인을 통해 우리 수원 시민들이 안심하고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박미숙 팔달구청장은 “불법촬영 예방을 위해 힘써준 팔달구 여성자문위원회에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불법촬영을 이용한 성범죄 근절을 위해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