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베트남, 무역기술장벽(TBT)위원회서 꾸준한 협력 강화

베트남 “잔류성유기오염물질 규제 등”
한국 “우수한 의약품 신속한 진출”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진종욱)은 ‘제6차 한-베트남 FTA TBT 위원회’를 7월 5일(수) 영상회의로 개최하여 양국의 무역기술장벽 현안 및 협력 방안을 논의하였다고 밝혔다.  TBT(Technical Barriers to Trade)는 무역기술장벽을 뜻한다.

‘한-베트남 FTA TBT 위원회’는 2015년 12월 양국 간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후 2016년 제1차 무역기술장벽(TBT) 위원회를 개최한 이래 무역기술장벽 완화를 통한 수출 원활화와 양국 간 무역기술장벽 분야 협력 강화를 위해 꾸준히 개최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번 회의에서 베트남이 새롭게 도입을 예고한 잔류성유기오염물질 규제, 전기안전 및 전자파적합성 통합 규정안 등 기술규제의 제정 동향을 확인하고 시행 시기, 세부 규제사항 관련 정보를 요청하는 한편, 우수한 국산 의약품이 베트남 시장에 신속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베트남의 협력을 요청하는 등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였다.

아울러 양측은 무역기술장벽 분야 핸드북 공동 개발 등 구체적인 협력 방안도 함께 모색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번 회의결과를 관련 업계에 공유하고, 향후에도 수출기업의 대(對) 베트남 기술규제 애로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위원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