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인터뷰]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김재균 위원장, ‘여성과 평생교육’ 큰 그림 그리다

여성과 평생교육이라는 두 마리 토끼뿐 아니라 2025년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유보통합, 무상교복 지원금에 이어 무상체육복 지원 등 도민 관심을 한 몸에 받는 곳이 있다.

경기남부뉴스는 11일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김재균 위원장(더불어민주당, 평택2)을 만나 최근 행정감사에서 이슈가 된 몇몇 사례에 대해 이야기 나누었다.

[특별인터뷰]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김재균 위원장, ‘여성과 평생교육’ 큰 그림 그리다. 11일 경기남부뉴스

여성가족재단, 내년엔 연구보다 사업비중 더 늘려야

연구만 하던 기관이 재단으로 변했고 사업이 많아졌다. 당연히 성과 분석을 해야 한다. 그런데 여성가족재단은 아직도 연구 기능이 전체 사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

이에 대해 김재균 위원장은 “이제 여성가족재단이 되었으니 정관에 기록된 목적 사업에 맞게 재단을 운영해 나가야 할 것이다. 사업 분야가 70% 이상을 차지할 수 있도록 내년도 정책 수립 시 반영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무상체육복, 경기도청과 도 교육청 드디어 협의 이뤄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무상체육복 공약은 7일 비법정전출금 분야로 교육청과 협의를 이뤘다. 지난 11월 행정감사 때만 하더라도 이일이 진행되지 않아 강한 질타가 있었다. 그때 경기도는 무상체육복 예산을 편성했지만 도교육청은 편성하지 않았었다. 앞서 실무진들이 4~5회에 걸쳐 회의했고 예산은 교복지원과 비슷한 경기도교육청(50%), 경기도(25%), 지자체(25%) 비율로 내다봤다.

다행히도 경기도 중·고교 교복(생활복·체육복 등) 통합 지원’ 사업은 내년부터 시행된다. 도내 중·고교 신입생 26만8천여명에게 교복 30만원, 생활복·체육복 10만원 등 1인당 지원금을 40만원씩 지원한다. 사업비는 당초 논의한 비율로 1천72억원의 사업비를 536억원(50%), 268억원(25%)씩 분담한다.

김재균 위원장은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는 다루는 분야가 굉장히 많다. 이슈가 되고 있는 유보통합은 유아의 보육과 교육이라는 목적이 같은 만큼 어린이집을 도교육청으로 잘 보내드리는 게 저희의 일이다. 또 여가위 직속 기관이 능동적인 변화를 일으킬 수 있도록 여러 논의를 계속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도민’을 먼저 생각하는 동안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는 결국 어떤 실마리도 풀어갈 것으로 기대해본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