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미영의 포토스토리 37회] The 1st Solo Exhibition

경기남부뉴스 오피니언인 염미영 작가가 첫 사진 개인전을 연다. 일시와 장소는 1.29~2.7 장안구민회관 내 노송갤러리다. 사진에 대한 풍부한 이해가 담긴 작가의 작품은 서사가 더해져 그동안 독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왔다. 염미영 작가의 첫 개인전을 축하드리며 37회차 문을 연다.

▲ 염미영 사진작가. 한국사진작가협회 소속 회원으로 각종 공모 다수 수상

새날이 밝았다. 해가 바뀌어 2024년은 100년에 한 번 찾아오는 특별한 하라 하여‘청룡(靑龍)의 해’라 부르며 여기저기서 청룡 그림의 연하장도 쉽사리 접할 수 있다. 제야의 타종을 뒤로하고 신년맞이 행사로 전국 각지에서는 지방 특성에 맞게 해돋이 행사를 열기도 한다. ‘구름을 박차며 하늘로 솟구치는 용처럼’ 힘차게 비상하는 부와 재운, 행운이 따르기를 기원하며 가족들의 행복과 건강한 한 해를 기원하는 갑진년(甲辰年)의 한 해가 된 것이다.

엄동설한으로 추위가 휩쓸면서 눈과 비가 오락가락하는 궂은 날씨에도 1월은 겨울나무들이 하얗게 눈꽃을 피우고 봄의 움트임을 위해 새로움의 시작을 알리는 첫 달이기도 하다.

2011년 카메라라는 도구를 구입하여 촬영 매커니즘과 사진을 익히기 위해 여기저기 배움의 방향을 찾아다니던 시간을 아우르다 보니 올해로 벌써 13년 차 경력의 사진작가 입지에 오르게 되었다. 앞으로의 내 삶에서 얼마나 더 사진생활을 지속할 것인가? 라는 자신만의 정리단계가 지금인 것 같아서 첫 개인전의 포문을 계획 중이다.

‘연(蓮),연(緣)’이라는 주제로 연꽃(생태명은 큰가시연)을 대상으로 촬영기법을 달리하여 표현하였다.

[염미영의 포토스토리 37회] The 1st Solo Exhibition. 사진: 염미영, 경기남부뉴스
2024년 1월 29일부터 2월 7일까지 수원시 장안구에 위치한 장안구민회관 1층 노송갤러리에서 펼쳐지는 염미영 작가의 개인전은 교직 생활을 함께하다가 동반 퇴직한 부부작가로서 남편과 함께하는 부부 개인전이라고도 할 수 있다.

각기 다른 영역에서 사진에 대한 취향, 기호, 표현기법을 다르게 표출하며 ‘따로 또 같이’의 형태로 펼쳐지는 첫 개인전에 많은 관심이 이어지기를 바라며, 개인전이라는 첫 시작은 다음을 향한 힘찬 돋움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우리 부부에게 있어 사진에 대한 열정은 지속성 있게 이어질 것이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