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자회견] “경기북부특별자치도 꼭!” 김동연도지사, 2024 총선서 민의 확인할 것

야 후보와 공통 공약 사용특별법으로 반드시 관철

[특별기자회견] “경기북부특별자치도 꼭!” 김동연 도지사,  2024 총선서 민의 확인할 것. (2024.1.3 오전 9시 35분 경기도청 브리핑실)
3일 오전 9시 30분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에 관한 기자회견을 진행하며 앞으로 민의를 통해  ‘경기북부특별자치도’가 새 이름으로 새 걸음을 걷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는 역대 정부 최초로 주민투표 빼고 모든 것을 다 한 것, 지난 9월 26일 정부에 주민투표를 요청했지만, 결국 총선 전 불가능해 진 부분을 피력했다.

경기도는 2022년 12월 ‘민관합동추진위원회’ 출범 →추진단 설립 →지역별 비전 수립 →주민의견 경청 100회 →국회 여야 의원 50여 명 토론회 두 번 개최 →경기도의회 여야합의 압도적 결의 →북부대개발 로드맵 마련 및 진행 중이다.

2024년 북부 발전 비용으로 도로 철도 등 SOC 3,855억, 지역균형발전 502억 총 4,854억 원이 투입된다. 북부는 360만이 넘는 인적자원과 잘 보존된 생태계 등 무한한 잠재력을 바탕으로 도민들과 함께 견고한 성과를 계속해서 만들어 갈 것을 강조했다.

김 지사의 회견 요약은 대략 3가지다.

첫째,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북부대개발’ TF를 신설하겠다. 교통 인프라 개선, 일자리 창출, 교육ˑ의료 등 삶의 질 향상, 생태관광 자원 개발로 경기북부의 잠재력을 깨우며 각 지역에 맞게 다듬고 대한민국에 성과가 파급되도록 하겠다.

둘째, 경기북부특별자치도는 새 이름으로 시작하겠다. 경기도의 정체성을 유지하는 명칭이 특별법안에 반영되게 준비하겠다.

셋째, 여야를 막론한 대의로 국회의원에 출마하는 모든 후보자들이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공통공약으로 내걸고 선거 결과를 통해 민의를 확인받도록 하겠다. 향후 국회에 진출한 의원들로부터 지지를 확보하겠다.

4월 10일 총선 뒤 경기도는 ▲지방자치법에 의한 지방의회의 의견수렴으로 가부 표결을 진행하거나 ▲행정안전부 자료 요청에 응했으나 답이 없는 주민투표 방식을 택하게 된다. 도는 주민 의견수렴이 매우 중요한 추진동력이며 정정당한 정면돌파이기에 ‘주민투표’ 방식을 택할 예정이다. 그리고 의회는 비교적 형식적인 의견을 거친다.

기자회견 전문은 아래 링크로 확인하면 된다.

 

* 관련기사
경기북부 특자도 설치 기자회견문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