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미영의 포토스토리 38회] 일본의 겨울 농촌풍경

▲ 염미영 사진작가. 한국사진작가협회 소속 회원으로 각종 공모 다수 수상

사진작가들의 촬영에 있어서는 개인적으로 움직이든 단체로 움직이든 지역, 날씨, 풍습, 음식 등 다각적인 고려사항을 사전에 검토하면서 출사계획을 세운다. 특히 국내 지역이 아닌 해외로의 원정출사일 때는 더욱 면밀한 준비를 해야한다.

이 달의 포토스토리는 딱 1년 전, 2023년 2월 초에 함께 사진공부를 하는 사진작가 20명과 출발한 일본의 홋카이도 편이다. 가도가도 끝없이 펼쳐지는 눈덮힌 길을 버스를 타고 이동하면서 사진작가들은 감탄사를 연발한다. 아사히카와 공항 근방을 지나면서 펼쳐진 이 풍경을 달리는 버스 안에서 담았다고 하면 누가 믿을까?

지금 생각하면 웃음이 나오지만 홋카이도라는 지역에서의 버스 차량은 눈길에서도 달리는 속도가 우리나라 고속도로에서 달리는 정규 속도와 비슷할 정도로 속도감있게 주행한다.

[염미영의 포토스토리 38회] 일본의 겨울 농촌풍경. 사진: 염미영, 경기남부뉴스
해외에서의 촬영은 임기응변의 빠른 감각이 요구되어 언제 어디서 나타날지모를 예측불허의 장면이 있을 수 있기에 스탠바이 모드로 버스 창문에 카메라를 바짝 기대어 놓고 차창 밖을 보며 지날 무렵, 바로 순간적으로 스친 장면! 모 방송국에서 사진 한 장을 소개하며 현장을 찍을 때 외치는 소리, ‘미스터리, 바로 지금이야!’멘트가 떠오른다.

사진작가의 본능같은 직감으로 셔터를 누른 후 확대해보니 흔들림없이 정확한 핀이 맞은 한 장의 사진이 되었다. 설경 속에 우뚝 선 나무 한 그루도 인상적이었지만 마치 하얀 솜이불을 덮어쓴 듯한 마을의 농촌풍경을 다시 가고 싶어지는 지금이다. 다만 실과 허가 존재하는 이 사진에서 하늘을 날아가는 두 마리 새는 AI가 그려준 딥페이크임을 밝혀둔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