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취재] 지평리 전투 73주년 기념, 韓美佛 호국영웅 추모··· 안보동맹 굳건

육군 11기동사단 ‘제73주년 지평리 전투 전승기념행사’ 개최

‘제73주년 지평리 전투 전승기념행사, 양평군 지평지구전투전적비 앞에서 주요내빈 기념촬영

15일 11기동사단은 경기도 양평군 지평지구전투전적비 앞에서 ‘제73주년 지평리 전투 전승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양평군과 공동 주관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로버트 S. 브라운(Robert S. Brown) 美 2사단/한미연합사단 작전부사단장(대령), 필립 베르투(Philippe Bertoux) 주한 프랑스 대사, 웨이 C. 추(Wei C. Chou) 주한 미국 국방무관 보좌관 등 내빈과 6ㆍ25 전쟁 참전용사들이 참석했다.

지평리 전투는 1951년 2월 13일부터 15일까지 지금의 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일대에서 벌어진 전투로, 美 2보병사단 23연대와 프랑스 대대가 중공군의 공세에 맞서 대승을 거둔 전투이다.

지평리 전투는 ▲ 주요 도로 및 철로가 있는 전략적 요충지인 지평리를 지켜내고, ▲ UN군이 중공군에 맞서 싸워 승리한 최초의 전투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이 위대한 승리는 적 박격포탄에 심각한 부상을 입고도 끝까지 전투를 지휘한 美 23연대장 폴 프리먼 대령, 육군 중장으로 전역했음에도 스스로 중령으로 계급을 낮추고 대대장으로서 참전한 프랑스대대장 몽클라르 중령 등, 수많은 전쟁 영웅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한 ‘지평리 전투 전승기념행사’는 지난 2010년 ‘지평리 전투 상기 행사’로 시작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작년에는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지상작전사령부 주관으로 거행된 바 있다.

기념사를 하는 권혁동 11기동사단장(소장)
참전용사 이정훈 옹(양평군 6.25 참전 유공자회 지평분회장), 15일 경기남부뉴스

매년 지평리 전투 전승기념행사에 올 때마다 가슴이 뭉클하다는 참전용사 이정훈 옹(양평군 6.25 참전 유공자회 지평분회장)은 “우리나라와 미국, 프랑스 등 수많은 참전용사들이 자신의 목숨을 걸고 사수한 이 자유의 땅 대한민국을 우리 모두 자랑스럽게 생각해야 한다”며, “6.25 전쟁을 되새기며 후배 전우들이 자긍심과 책임감을 갖고 임무를 수행하길 부탁한다” 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권혁동 11기동사단장(소장)은 기념사에서 “수많은 영웅들이 임전무퇴하였기에 지평리 전투는 승리로 끝날 수 있었다. 이 땅 위에 평화와 번영이 지속될 수 있도록 우리 11기동사단 장병들은 강력한 힘으로 대한민국의 안보를 뒷받침할 것”이라 밝혔다.

사단은 이번 행사를 통해 단결된 안보 의식을 새롭게 다지고, 실전적인 교육훈련을 지속하여, 승리하는 것이 습관이 되는 ‘공세기질의 최정예 기동사단’을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