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캡스톤 디자인에서만 할 수 있는 이것은?

“용인의 특산물인 청경채를 활용한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보정동 카페거리에 1인 가구의 수요에 맞춘 팝업 스토어를 여는 건 어떨까요?”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단국대학교 행정학과 학생들이 지역 현안 해결 방안을 모색해 이같이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안했다고 13일 밝혔다.

시와 단국대 행정학과는 지난 3월부터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정책을 기획‧설계해 시의 각 부문 발전 방안을 연구하는 ‘캡스톤 디자인’ 수업을 진행했다.

캡스톤디자인은 창의적 종합설계 능력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이 학부 전 과정에서 배운 지식을 종합적으로 활용하여 현장에서 부딪히는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키우기 위한 프로젝트이다. 캡스톤디자인은 학생들이 졸업 논문 대신 기획하고 결과물을 만들어가는 종합 설계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또한 산업체나 사회가 필요로 하는 과제를 학생들이 스스로 기획하고 문제 해결에 참여하는 것이 주요 목표이다. 실제로 이를 통해서도 학생들이 이론을 실제 산업 현장에 적용하고 문제 해결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연구 과제는 ▲용인시 마을 공동체 활성화 방안 ▲테마관광 콘텐츠 발굴 및 관광 활성화 계획 ▲용인시 개인형이동장치의 발전 전망 및 전략 수립 ▲지역 상인‧주민이 주도하는 보정동 상권 활성화 방안 등이다.

단국대 캡스톤 수업 수강생들이 최종발표회를 열었다

지난 11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는 허형조 행정학과 교수를 비롯한 14명의 학생들이 그간의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시 관계자들로부터 실질적인 평가를 듣는 최종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학생들은 마을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학교의 교수나 대학원생 등 인적 자원을 기반으로 하는 정책 공모전 개최와 용인시 출신의 유명 인사 초청 강연 등을 제안했다.

또 개인형 이동장치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문화가 정착되도록 마일리지 등급제 도입, 시니어 활용 킥보드 재배치, 음성 안내 주차 유도장치 설치 등 아이디어들을 냈다.

시 관계자는 “학생들이 한 학기 동안 새로운 관점으로 참신한 아이디어를 내줘 감사한다”며 “앞으로도 관‧학 협력을 통해 시정 발전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할 것이며 이번 연구 결과가 반영될 수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