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보-긴급] 윤석열 대통령, 24일 화성시 배터리 제조사 화재현장 방문 “유가족 위로 및 화재원인 철저 감식”

발화물질이 비상구 앞쪽에 적재돼 피해 안타까움 커 
근로자들의 탈출 불가로 사망자 많이 발생해 
“화학물질 다루는 공장, 건물 구조와 적대방법과 대피요령 등 모두 고려대상”

24일 화재현장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은  “유가족 위로 및 화재원인 철저 감식”을 당부하며 현장 소방대원들의 노고에 격려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24(월) 경기도 화성시 배터리 제조공장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을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30명의 사상자 특히 22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위로와 함께 화재원인 정밀 점검을 당부했다.

먼저 대통령은 “불의의 사고를 당하신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소방본부장으로부터 화재 수습 상황을 보고받고 소방청장에게 “화재의 원인을 철저하게 정밀 감식할 것”을 지시했다. 또 건전지와 같은 화학물질에 의한 화재는 기존의 소화기나 소화전으로 진화가 어렵다. 전문가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화재 조기 진화를 위한 종합적 대책을 당부했다.

대통령은 화재예방에 대해 언급하며 화학물질을 다루는 공장의 경우에는 건물의 구조, 화학물질의 적재 방법과 위치도 모두 고려해서 화재를 예방해야 하며, 화재 시 대피요령도 사전에 철저히 준비돼 있어야 한다. 이번 화재는 발화 물질이 비상구 앞쪽에 적재돼 있어 근로자들이 탈출하지 못하고 사망자가 많이 발생했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유사 업체에 대한 안전 점검과 재발 방지 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또 화재 진압 최일선에 있는 소방관들과 소통하며 소방대원의 안전과 건강에 격려을 더했다.

 

<관련기사>

[1보] ‘화학물질’ 화성시 서신면 일차전치 업체 불, 22명 사망 큰 충격!

[2보] “희생자 지원 만전” 김동연 지사, 도내 유해화학물질사업장 정밀 점검 지시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