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베트남 다낭시 당서기 “다낭항과 평택항 함께 발전!”, 평택상의 방문

(왼쪽)이강선 평택상공회의소 회장과 베트남 다낭시 응우엔 반 꽝 당서기

메카트로닉스와 반도체에 집중하는 다낭시는 스마트도시를 꾀하고 있다. 시 당서기는 평택을 찾아 다낭항 투자로 인한 물류확대와 평택기업의 활발한 진출을 요청했다.

평택상공회의소는 8일 ‘베트남 다낭시 경제협력 대표단 방문 교류회’를 개최했다. 다낭시 응우엔 반 꽝 당서기가 이끄는 대표단 12명은 한국과 협력을 통해 상호성장이라는 실질적인 혜택을 논의했다.

평택상공회의소 6층 컨퍼런스룸에는 정장선 평택시장, 이강선 평택상공회의소 회장, 김석구 경기평택항만공사 사장, 모철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관내 기업 대표 등 총 60여 명이 자리했다.

경제협력은 베트남 투자설명 및 질의 응답, 평택시와 상공회의소 현황을 담은 책자 설명으로 이어졌다.

평택상의 이강선 회장은 “평택시와 다낭시는 혁신, 지속가능, 포용 이라는 공동 가치를 바탕으로 실질적인 혜택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은 자리”라고 밝혔다.

평택상공회의소 8일  ‘베트남 다낭시 경제협력 대표단 방문 교류회’ 개, 평택상공회의소 6층 컨퍼런스룸

다낭시 응우엔 반 꽝 당서기는 “다낭은 인적자원과 인프라가 충족되있다. 공급망과 설계장비등 전문투자로 인해 반도체 관련 기업의 성장 그리고 평택과 다낭시의 경제발전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상의는 베트남 다낭시와 지속적인 협력 및 양국 기업들의 상호 발전을 도모하고자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글로벌 경제 허브’ 평택의 입지를 적극 활용해 다낭에 이어 다른 국가와의 경제협력도 추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