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학생 가족상담 12월까지 무료로 받을 수 있어

9월~12월, 도내 위기학생과 가족 대상 가족상담 프로그램 운영 위기학생 심리ㆍ정서 안정 도모와 학교생활 회복 지원 목적

이미지: pinwing, 경기남부뉴스DB

경기도교육청은 9월 15일부터 12월까지 위기학생 가족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위기학생 가족상담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상황에서 학생과 가족을 대상으로 상담과 심리ㆍ정서 지원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학생이 학교생활을 회복하도록 돕고자 도교육청이 마련했다.

이를 위해 도교육청은 가족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6개 기관을 지정했고, 참여를 희망을 원하는 학생이나 가족은 기관에 직접 신청하면 된다. 참여 비용은 무료다.

지정기관은 게슈탈트하일렌, 서울신학대학교산학협력단 한국카운슬링센터, 아랑돌봄센터, 한국교육협회, (사)공감연대, (사)파이나다운청년들이다.

도교육청 심한수 학생생활인권과장은 “위기학생 가족상담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상황으로 학생이 겪는 심리나 정서 위기를 극복해 학교생활을 원활하게 하도록 돕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위기학생과 가족에 대한 지원을 지속해 학생이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