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꾼 이희문, 이번엔 연출로 온다 ‘민요연습실’

다양한 창작음악 시도와 현대적 감각의 공연을 선보이는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가 소리꾼 이희문 연출의 <시나위 악보가게Ⅰ ‘민요연습실’>을 무대에 올립니다.  
이번 공연은 관현악 외에 경기민요를 중심으로 한 ‘소리봄’과 연희앙상블 ‘궁궁’의 특색을 살린 각기 다른 장르의 4가지 컨셉으로 구성됐습니다.  얼마나 이색적이고 독특한 스타일의 무대가 펼쳐질지 궁금합니다.
더욱 다양해진 공연들로 돌아온 2023 <시나위 악보(樂寶)가게>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가 선보이는 2023 레퍼토리 시즌 첫 작품 <민요연습실>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는 2023년 첫 번째 레퍼토리 시즌 공연으로 <시나위 악보가게 – 민요연습실>을 4월 22일 토요일 오후 3시 / 6시 총 2회, 경기국악원 국악당에서 진행한다.

현시대가 요구하는 창의적 음악활동을 추구하는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예술감독 원일)는 장기간 팬데믹으로 침체되어 있는 도민들을 위로하고 일상회복을 응원하기 위해 작년 9월 경기아트센터 야외무대에서 <시나위 악보가게>를 처음 선보였던 바 있다. 2023년 새롭게 돌아온 <2023 시나위 악보가게>에서는 더욱 다채로운 레퍼토리들로 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2023 시나위 악보가게>는 관현악 외에 경기민요를 중심으로 한 성악앙상블 ‘소리봄’과 연희앙상블 ‘궁궁’을 보유한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만의 특징을 살려 민요, 관현악, 연희 등 각기 다른 색깔을 가진 장르들로 총 4가지 컨셉으로 구성된다. 그 중 첫 번째 작품인 <민요연습실>은 경기민요의 독보적인 소리꾼 이희문이 연출과 음악감독을 맡아 그만의 독특한 스타일을 선보인다.

예술이 예술로 생존하기 위한 슬기로운 직장생활이자 소리인생

경기국악원의 가장 안쪽 건물 2층에는 성악앙상블 ‘소리봄’단원들이 매일 부딪히며 공연을 준비하고 만들어가는 특별한 공간, 민요연습실이 있다. ‘소리봄’단원들은 직장인의 비애와 예술가로서의 중압감을 동시에 느끼며 살아가고 있는 그들의 속내를 경기민요의 백미로 꼽는 노랫가락과 창부타령의 선율에 녹여낼 예정이다. 가사는 소리꾼들이 직접 쓰고, 이희문이 작창을 돕는 송폼(song form) 스토리 형식의 작품이다.

모두가 공감하는 노래, 모두가 함께 하는 무대

이번 공연에서 가장 크게 주목할 부분은 연출 겸 음악감독을 맡은 이희문이 준비하는 무대다. 관객석을 무대 위로 올리는 연출로 관객과 소리꾼이 더 가까이 소통하며 즐길 수 있는 색다른 무대를 구현한다. 이희문 연출은 “이러한 구성은 시각 및 청각적 효과를 극대화함과 동시에, 연주자와 관객 사이의 경계를 허물고 몰입도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공연 관계자는“이번 공연을 통해 팬데믹 이후 침체되었던 경기국악원에 많은 경기도민들이 찾아주셔서 경기국악원이 활성화되길 바란다. 경기국악원에서는 타 지역보다 한 발짝 늦게 찾아오는 봄 때문에 봄을 오랫동안 즐길 수 있다. 공연도, 경기국악원의 아름다운 자연도 즐기시기 바란다.”며 전했다.

공연은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 인터파크티켓 및 전화(1544-2344)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