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속의 시_5회] ‘오늘 밥 먹을래요?’ 한국가스안전공사 정류장

삶에 지쳐 허덕일 때 누군가가 들려주는 위로의 한마디 말은 나에게 큰 힘이 된다. 내 주변에도 그런 친구가 있어 다행이다. 나도 인생을 살면서  다른 사람에게 위로자가 되어 밥 한 그릇 따뜻하게 같이 먹어줄 수 있는 친구가 되어주고 싶다.

한국가스안전공사 정류장

오늘 밥 먹을래요? (: 윤소영)

힘들고 지친 나에게
퇴근시간 즈음
걸려 온 전화
“오늘 시간 되면 밥 먹을래요?”

지친 나에게 단비와 같이
위로되는 말이다.
고마운 사람
소중한 사람

오늘의 힘듦이
내일로 연결되지 않도록
힘을 안겨준 비타민 같은 나의 벗

사랑의 힘으로
나의 내일은 행복해질 것이다.

*2023년 하반기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일반부 장려: 행복의 순간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