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이로움과 회복력 자연의 조화, 생물모니터링 자료집

안양시는 안양천생태이야기관이 올 한 해 동안 안양천을 관찰하면서 조사한 내용을 담은 ‘2023년 안양천생태이야기관 생물모니터링 자료집’을 발간했다고 29일 밝혔다.

자료집에는 올해 조사한 47과 207종의 식물과 220종의 곤충, 50종의 조류, 그리고 큰산개구리와 도롱뇽 등 안양천에 살고 있는 500여 생물종에 대한 정보가 담겼다.

지난해부터 안양천 생물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온 안양천생태이야기관은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식물 17회, 곤충 9회, 조류 17회 등 총 43회에 걸쳐 조사를 진행했으며, 이에 대한 기록을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급속한 사업화와 도시화로 오염 하천의 대명사였던 안양천은 10여년에 걸친 안양천 살리기 사업을 통해 생명이 살아 숨 쉬는 깨끗한 생태하천으로 거듭났다.

올해는 안양천에는 뚜껑덩굴과 사상자 등 식물과 바둑돌부전나비, 뿔잠자리 등 곤충이 지난해 모니터링을 시작한 이후 처음 발견됐다. 이 밖에도 각기 다른 여러 종류의 냉이와 제비꽃, 다양한 나방류와 노린재가 조사됐다.

안양천 철새사진 (2023년 12월 촬영)

조류의 경우 멸종위기 2급인 흰목물떼새가 꾸준히 안양천을 찾아왔으며, 꼬마물떼새・원앙・물총새・황조롱이 등 보기 드문 귀한 새도 관찰됐다.

시는 별도의 용역 없이 담당 직원들과 자원봉사자 등 22명이 자체적으로 생물을 조사했다. 시 관계자는 “궂은 날씨 때문에 비를 맞으며 조사하거나 집중호우 복구 과정의 예초로 인해 조사 자체가 어려운 적도 많았다”면서도 “풀이 잘려 나간 하천 둔치에서 새로운 식물이 돋아 나고 그것을 먹는 새로운 곤충과 새가 관찰되는 등 자연의 회복력이 경이로웠다”고 설명했다.

이번 자료집 발간에 참여한 한 자원봉사자는 “전문가의 도움 없이 진행하다 보니 부족한 점도 많았지만 최선을 다했다”면서 “건강한 안양천을 만들기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꾸준한 모니터링을 통해 답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자료집은 교육적 목적으로 제작해 책자는 환경 관련 기관 및 단체에만 제공되며, 자료집 내용은 안양천생태이야기관 홈페이지(anyang.go.kr/river)의 ‘안양천 사진첩’란에서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