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속의 시_7회] ‘엄마 품’ 구운동하이마트 정류장

엄마! 란 부르기만 해도 나의 마음이 뭉클해 진다. 세상에서 가장 친숙한 단어 엄마! 뜻하지 않게 몇 달 전에 엄마가 세상을 떠났다. 이제는 불러보고 싶어도 옆에 계시지 않는다. 그분의 존재는 나의 가장 어려운 시기에 버팀목이자 내 삶의 위로자였다. 그저 나의 옆에서 바라봐 주고 함께 있기만 해도 좋은 사람 엄마 오늘 새삼 엄마 품이 그리워진다.

구운동하이마트 정류장

엄마 품 (: 홍하람)

아침밥 차려주고, 일나가는 우리엄마
문 앞에 서서 나를 안아주시네

엄마가 가신뒤, 거실에서 티비를 보는데
갑자기 집안이 쌀쌀해진다.

에어컨을 꺼바도

이불을 덮어도

지워지지 않는 이 추위

나는 왜 몰랐을까
엄마의 품이 제일 따뜻하다는 것을

*2020 하반기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우수) 청소년부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