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군 공항 이전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외침

7년간 멈춘 국방부의 시계수원·화성 시민 25만 고통 시달려

경기국제공항유치시민협의회가 30일 국방부 앞에서 수원 군 공항 이전사업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경기국제공항유치시민협의회(이하‘시민협의회’)는 지난 30일 국방부 앞에서 수원군 공항 이전사업을 촉구하는 집회를 했다.

2017년 2월 16일 국방부는 수원 군 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화성시 우정읍 화옹지구 일대를 선정해 발표했다. 다음 절차로 국방부장관은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전후보지를 선정해야 하나, 예비이전후보지인 화성시가 수원 군 공항 이전을 반대한다는 이유로 7년째 국방부의 시계가 멈춰있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시민협의회와 경기국제공항추진시민연대(화성 찬성단체)회원 60여 명은 촉구문 낭독과 퍼포먼스를 실시하며▲수원 군 공항 이전부지 즉각 선정▲수원화성 시민들의 소음 피해 및 재산권 침해 해결책 제시▲70년간 노후화된 수원 군 공항 이전 문제 적극 해결▲경기남부통합국제공항 건설 조속 추진 등을 요구하였다.

조철상 시민협의회수석부회장은 “수원 장지동과 화성 황계동 등 도심 한가운데 190만 평에 달하는 수원 군 공항으로 인해 극심한 소음 피해와 재산권 침해로 고통받는 수원·화성 시민이25만 명에 달한다”라며 “수원 군 공항 이전 문제를 지자체에만 맡겨놓고 방관하는 7년 동안 주변 지역 주민들의 고통은 이어지고 있다. 이제라도 국방부가 나서서 군 공항 이전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