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때 피란민의 행렬, 남으로. 남으로!

1950625일 일요일 새벽 4, 북한군은 선전포고 없이 38선을 넘어 기습남침하였다. 북한의 남침에 대비하지 못한 대한민국은 개전 3일만인 628일 서울을 빼앗겼다. 정부는 627일 급히 대전으로 수도를 옮기고 서울을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멀리서 들려오는 포격 소리와 라디오를 통해 전쟁이 일어났다는 사실을 알게 된 사람들은 서둘러 피란길에 올랐다. 피란민들은 최소한의 가재도구만 이고지고, 수레에 실은 채 전쟁의 포화를 피해 남으로 남으로 내려갔다.

6.25때 피란민의 행렬, 칠곡호국평화기념관안에 있는 사진들.

오늘은 6.25전쟁이 일어난 지 74주년이다. 1951년 6월 23일 첫 휴전 협상이 시작되었지만, 전쟁포로 송환 등 여러 가지 갈등으로 전쟁이 계속 이어지게 되었다.1953년 7월 27일 22시에 체결된 한국 군사 정전에 관한 협정으로 인하여 설정된 한반도 군사 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휴전하였다.

그 후 74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우리나라는 분단된 상태다. 지금 전 세계는 내전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나라들이 많다. 전쟁의 아픔이 얼마나 혹독하고 무서운지를 매일 뉴스로 접하고 있다. 얼마 전 북한이 남쪽으로 오물풍선을 날려 비상상황이 핸드폰으로 울린 적이 있다. 경찰에 따르면 25일 올해 들어 다섯 번째로 살포한 오물 풍선이 서울 곳곳에 발견했다는 신고가 10여 건이 접수됐다. 작은 불씨가 큰 싸움으로 번질지 모를 늘 긴장감에 있는 우리나라의 현실 앞에 다시는 6.25와 같은 비극이 생기지 않도록 우리 국민과 정치인들이 기억하고 가슴에 새기는 6월 호국 보훈의 달이 되기를 바란다.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