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속의 시_11회] ‘여행 중인 친구들에게’ 밤꽃사거리 정류장

삶을 살다 보면 문득 지치고 힘들 때 어디로 혼자 훌쩍 떠나고 싶을 때가 있다. 혼자 떠난 여행에서 내 주변을 돌아보다보면, 그동안 어려움을 이길 수 있었던 것은 나에게 관심과 사랑을 베푼 이들 덕분에 잘 버틸 수 있었다. 때로는 혼자 여행하는 것도 좋지만, 함께 가는 여행이 더 의미 있고 행복할 수 있다. 내 주변에 소중한 인연들과 서로 믿고 의지하며, 인생을 살아간다면 더 풍부한 삶이 되지 않을까.

밤꽃사거리 버스정류장

여행 중인 친구들에게(글: 장신혁)

친구들아 어디쯤 가고 있니.
혼자 떠난 여행이 버겁진 않니?

너에게는
더울 때 쉴 수 있는 학교라는 그늘과
소나기를 피할 수 있는 집이라는 우산이 있어.
그리고,
‘너’를 기다리는 ‘우리’가 있잖아.
지치면 돌아와서 함께 가자.

같이 가는 여행도 즐거울 거야.

2022년 상반기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청소년부 장려)
당신()에게 보내는 응원의 편지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