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속의 시_12회] ‘시인의 집’ 아주대 시외버스 정류장

왠지 시인의 집에는 가난도 낭만이 되는 거 같다. 굴뚝에 음악이 흐른다는 표현이 참으로 재미가 있다. 일반적인 사람들은 굴뚝 하면 연기 밖에 생각이 안 나는데 말이다. 언어란 참으로 신기하다. 누구 손에 잡히냐에 따라 아름다운 시가 되기도 하고 인간의 희로애락을 표현할 수 있는 한 편의 장편 소설도 되기 때문이다.

아주대 시외버스 정류장

시인의 집 (: 박도열)

시인의 집에
달빛이 떠오르면
별들도 또르륵
마실 나오는 시간
할미꽃 같은 아내는
난로에 커피를 끓이고
음악이 흐르는 굴뚝에선
한 편의 시가 익어가는
가난한 시인의 집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창작시 공모 우수(일반부)

 

최신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2828 | 등록일 : 2021년 04월 02일  발행᛫편집인 : 김혜숙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이메일 : kgnambu@naver.com  주소 : 우)16311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76번길 45 경기남부뉴스  전화 : 031-244-8646